© copyright  by MOON HYE JA all right reserved.

Admin
2017년 3월 27일

작품서설-무희의 춤사위

댓글 0개

수정: 2017년 3월 27일

( 2011.10.01 작가 문혜자 )

내 그림에서 무희의 춤사위는 내용과 형식의 부분에서 크게 두 가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우선 작품의 내용 면에서, 각각의 주제가 되는 음악과 무희의 춤사위는 서로 맥을 같이한다. 그리고, 나는 캔버스 위에서 삼각형의 3개의 꼭지점에 해당하도록 무희의 위치를 배치한다. 그것은 내 작업에서 네모의 틀을 깨트리는 역할을 한다. 위와 같이 무희라는 요소는 작품에 큰 역할과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주위에 많은 이야기 들이 그려지고 색채가 화려하게 펼쳐져도 무희의 자태가 혹여 묻혀 버리지 않도록 무희의 자주색 드로잉을 끝까지 유지하며 긴장감을 잃지 않고 무중력의 공간에 떠 있도록 주의를 기울인다.

나는 나의 맨 처음 붓 놀림을 존중한다. 무희를 드로잉 할 때 나는 나의 능력을 믿고 머리부터 발 끝까지 한번의 시작으로 잠깐 동안 끝낸다. 때로는 드로잉이 약간은 서투르게 표현되어도 고치거나 지우지 않고 처음에 그려진 형태 그대로 유지한다. 이것은 나의 그림 기법에서 내가 일관되게 주장하는 점이기도 하다. 그 붓 놀림의 흔적이 수정되고 고쳐 그려진다면 맨 처음의 긴장감과 속도감이 끊어지거나 느려져 음악적 표현에는 적합하지 않고 에너지가 결여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맨 처음 붓 놀림에 대한 믿음은 어쩌면 예전 조각가시절의 버릇에서 왔을 것이다. 예전 내가 통나무로 조각을 할 때 나의 슬로건은 “불 확실함의 신뢰” 였다. 왜냐하면 나무 조각의 경우 조각도로 한번 조각한 덩어리는 결코 다시 붙지 않으며, 나무가 품고 있던 옹이라도 만나게 되면 순간적인 재구성을 통해 그 형태를 품거나 버려야 했기 때문이다. 나는 항상 나의 행위에 신뢰감을 가지고 예상치 못한 우연적 순간에도 즉흥적으로 대응하는 지혜와 의지가 필요하였다.

음악은 삶에 에너지를 부여한다고 나는 믿고 있다. 음악회에서는 연주자들의 긴장과 여유 그리고 열정의 희비가 관람객 또는 감상자에게 숨을 죽이고 음악에 빠져들게 한다.  그런 음악이 주는 에너지를 화폭에 구현하기 위해 나는 무희의 춤사위를 통해 긴장과 열정 그리고 거침없는 속도나 주저함 등을 솔직하게 옮기도록 노력한다.  근간에 와서 나는 좀 더 잘 보이는 돋보기를 착용하여 그린다. 아주 거칠거나 아주 예리하게 다양한 표현으로 그리고 싶어서이다.  거칠게 그려져야 할 부분도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하여 최선을 다한다. 끝으로, 나의 모든 그림에 등장하는 무희는 처음 언급한 두 가지 의미 외에, 현대음악에서 부딪치는 불협화음처럼, 작품 속에 불현듯 나타나서 우리 안에 잠자고 있는 감성을 깨우는 요소이기도 하다.

2011 10월 1일 화가 문혜자.

최근 게시물
  • Admin
    7월 26일

    * 나의 눈은 중력도 없는 고요 속을 가로질러 가는 빛살을 포착한다. 그리고, 그 찰나가 영원인 것처럼 모든 흔적을 기억하여 그 하나 하나의 입자들을 캔버스에 옮겨 담는다. 이 작품을 감상자들이 이해할 수 있을 까? 나의 붓질 하나하나가 감상자들의 시선을 붙들 수 있기를 바란다. 이것은 나의 마지막 도전이다. 마티스가 그의 작품을 정열적인 색으로 채워 나갔던 것처럼 나는 나의 캔버스를 영롱한 색을 뿜는 빛살들로 채운다. 몬드리안처럼 가장 기본 적인 조형요소인 점, 선, 면, 색만으로 내가 경험했던 찰나의 빛을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어느 덧 캔버스에 옮겨진 그 찰나와 마주한 나의 눈이 평온함을 되찾으면 내 손은 붓을 놓는다.
  • Admin
    1월 1일

    강렬한 광원 때문에 빛살의 부드러운 조화가 망가진다 … 어찌하나 …. 결국 광원을 비웠다. 그리고 고민했다. 그러나 나의 판단은 틀리지 않았다. 근간에 광원 시리즈를 계속 그리면서 실험했다. 광원과 가장 강렬한 광원을 지우고도 빛의 강렬함을 조형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한편으로는 비움이라는 나의 철학이 내 인생의 끝자락에서 얼마나 고마운 발견인지 근자에 와서 새록새록 느낀다. 가장 빛나는 순간 보다는 평온한 비움이 가져다 주는 많은 것 들이 얼마나 많은 가 … 2018년 12월 26일 문혜자
  • Admin
    2018년 11월 1일

    문혜자 작가노트 2018. 10. 26 비움은 새로운 것을 채우기 위해 자리를 내어주는 것이다. 눈이 부시도록 강렬한 광원의 자리를 비우고 나의 시선을 채운다. 나의 상상을 채운다. 아주 오랫동안 나의 즐거움을 채운다. 빛을 향해 달려가는 빛살들 만을 표현하고 그 나머지는 상상의 세계를 맞이하기위해 비워 둔다. 세상의 다양한 상상으로 채워질 비움의 공간 이야말로 빛 그 자체가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