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pyright  by MOON HYE JA all right reserved.

Admin
2017년 3월 27일

Headlight 작품설명

댓글 0개

( 2016, 작가 문혜자 )

빛과 소리의 공통점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파장일 것이다. 오랫동안 음파의 파장과 소리의 시각화는 나의 주된 작업 소재였다. 작품마다 특별히 선곡한 음악을 들으며 그 심상들을 캔버스에 옮기며, 그 선율과 나의 이야기들이 어울려 춤추게 하는 것은 내 작업 공간에서 너무나 익숙한 행위였다. 그리고 이제 나는 작업실 밖에서 빛의 파장을 본다. 그 아름다운 빛의 노랫소리는 나에게 빛의 꽃이 되어 피어 오른다.

작품 이전에 나의 천착의 대상은 귀갓길 저녁, 도시의 불 빛이 만들어내는 화려한 빛의 풍경이었다. 움직이는 자동차 안에서 바라보는 가로등의 불빛은 내 시야에서 꽃송이들처럼 흔들렸고, 나는 그렇게 도시의 빛들을 향유하며 밤의 어둠이 선사하는 배경에 수를 놓는 인공적인 빛들을 향해 연신 감탄하였다. 나의 시선은 이제 나를 향해 스치는 다가오는 자동차의 헤드라이트로 옮겨갔다. 화려하지만 고독한 한 밤의 도시가 주는 배경에 파장을 증폭시키며 내 눈앞에 도발하듯 나타났다 스쳐가는 자동차의 헤드라이트들은 마치 아름다운 꽃이 만개하여 피었다가 시들어도 눈에 남아있는 잔상처럼 캔버스에 옮겨 놓을 때까지 그냥 그렇게 내 마음에 그려져 있곤 했다.

나는 작품에서 밤 거리 자동차의 헤드라이트를 특히 공들여 묘사하였다. 연못에 던져놓은 돌멩이가 잔잔한 수면 위에 파문을 퍼뜨리듯이, 자동차 전조등의 빛의 파장도 마치 한 송이 꽃이 만발하듯 중심에서 주변으로 번져간다. 한 밤의 도시에서 내 시야에 들어오는 그 매력적인 광경을 주의 깊게 관찰하면서 조형적인 언어로 재해석하였다.

빛의 파장이 소리의 파장이 되고, 소리의 파장이 음악과 선율이 되는 나의 작업은 과거 음악이 나의 작품에 실어주었던 아름다운 감동을, 캔버스 위의 빛의 파장을 통해 만들어낸 나의 음악으로 답하고자 한다. 에서 나는 나의 음악이 스스로 춤추는 것을 본다.

최근 게시물
  • Admin
    7월 26일

    * 나의 눈은 중력도 없는 고요 속을 가로질러 가는 빛살을 포착한다. 그리고, 그 찰나가 영원인 것처럼 모든 흔적을 기억하여 그 하나 하나의 입자들을 캔버스에 옮겨 담는다. 이 작품을 감상자들이 이해할 수 있을 까? 나의 붓질 하나하나가 감상자들의 시선을 붙들 수 있기를 바란다. 이것은 나의 마지막 도전이다. 마티스가 그의 작품을 정열적인 색으로 채워 나갔던 것처럼 나는 나의 캔버스를 영롱한 색을 뿜는 빛살들로 채운다. 몬드리안처럼 가장 기본 적인 조형요소인 점, 선, 면, 색만으로 내가 경험했던 찰나의 빛을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어느 덧 캔버스에 옮겨진 그 찰나와 마주한 나의 눈이 평온함을 되찾으면 내 손은 붓을 놓는다.
  • Admin
    1월 1일

    강렬한 광원 때문에 빛살의 부드러운 조화가 망가진다 … 어찌하나 …. 결국 광원을 비웠다. 그리고 고민했다. 그러나 나의 판단은 틀리지 않았다. 근간에 광원 시리즈를 계속 그리면서 실험했다. 광원과 가장 강렬한 광원을 지우고도 빛의 강렬함을 조형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한편으로는 비움이라는 나의 철학이 내 인생의 끝자락에서 얼마나 고마운 발견인지 근자에 와서 새록새록 느낀다. 가장 빛나는 순간 보다는 평온한 비움이 가져다 주는 많은 것 들이 얼마나 많은 가 … 2018년 12월 26일 문혜자
  • Admin
    2018년 11월 1일

    문혜자 작가노트 2018. 10. 26 비움은 새로운 것을 채우기 위해 자리를 내어주는 것이다. 눈이 부시도록 강렬한 광원의 자리를 비우고 나의 시선을 채운다. 나의 상상을 채운다. 아주 오랫동안 나의 즐거움을 채운다. 빛을 향해 달려가는 빛살들 만을 표현하고 그 나머지는 상상의 세계를 맞이하기위해 비워 둔다. 세상의 다양한 상상으로 채워질 비움의 공간 이야말로 빛 그 자체가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