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pyright  by MOON HYE JA all right reserved.

Admin
2017년 3월 27일

한국적인 꽃, 복숭아꽃의 조형성

댓글 0개

( 2012, 4. 29 작가 문헤자 )

한국적인 꽃, 복숭아꽃의 조형성

나는 한 동안 장미꽃과 떨어진 꽃 잎을 그림 속 의 오브제로 차용 하였다. 꽃잎이 많고 복잡한 장미꽃 보다 단순한 표현의 한국적인 꽃을 내 그림 속의 오브제로  사용 하고 싶었다.

복숭아 꽃은 나무에서 피기 때문에 꽃의 바로 밑에 꽃 밭침이  붙어 있어 항상 꽃의 핑크색과 꽃밭침의 의 연녹색이 보색으로 서로의 색상을 더욱 더 돋보이게 하고 있다.  그리고 약간 굵은 나뭇가지에 바로 붙어 있어 힘 차 보인다.  특히 태양아래서 투명한 색상의 핑크색은 봄날  한복을 입은 여인의 옷 색상으로도 보인다. 꽃이 만개한 다음 가끔씩 자라는 연녹색의 어린 나뭇잎은  가운데 잎맥을 사이에 두고 서로 마주 보고 있어   드로잉 하였을 때 평면적인 기법으로도 잎의 입체감이 쉽게 표현된다.  꽃술이 두텁고 양이 많고 길게 뻗어있어 다른 꽃과 다르게 꽃술의 영향이 꽃에 미치는 관계는 특이하다. 그것은 미래의 달콤한 맞을 내는 과일을 연상 하게하여 달콤한 맞을 내는 느낌의 표현에 적합하다.  다섯 개의 꽃잎 사이로 꽃술이 힘차게 중앙으로 뻗어 있어서 드로잉만으로 표현이 용이하여 빠른 속도로 그리는 나의 기법에 잘 맞는다.  핑크와 연녹색은 다른 어떤 색상과도 잘 어울리는 중 성 색으로 어떤 특별한 배려가 없어도 화면을 해치지 않고 잘 조화된다. 또한 특별한 방향이나 시선을 모우는 경우가 없어서 나의 그림에서 조형적으로 잘 조화되어 내 그림에서 음악의 달콤하고 부드러운 표현의 오브제로 항상 공간에 떠 다닌다.

이조 시대 의 대표적인 화가 안견의 몽유도원도를 상기하면 복숭아꽃은 옛날부터 한국적인 소박한 꽃으로 대표된다. 우리나라의 꽃인 무궁화와 비슷한 형태여서 더욱더 친밀감이 있다. 요즈음 세련되고 변형된 인위적인 꽃 들이 얼마나 많은가? 굵은 나뭇가지에 붙어 질감의 대비가 조형적으로 돋보인다.  복숭아꽃은 그 색상에서 다른 꽃과 달리 달콤하고 두터운 느낌의 을 준다.  

내가 아는 한 지인의 말 에 의하면 복숭아꽃은 불로장생을 의미한다고 하여 깜짝 놀랐다.

2012, 4. 29 화가 문헤자

최근 게시물
  • Admin
    7월 26일

    * 나의 눈은 중력도 없는 고요 속을 가로질러 가는 빛살을 포착한다. 그리고, 그 찰나가 영원인 것처럼 모든 흔적을 기억하여 그 하나 하나의 입자들을 캔버스에 옮겨 담는다. 이 작품을 감상자들이 이해할 수 있을 까? 나의 붓질 하나하나가 감상자들의 시선을 붙들 수 있기를 바란다. 이것은 나의 마지막 도전이다. 마티스가 그의 작품을 정열적인 색으로 채워 나갔던 것처럼 나는 나의 캔버스를 영롱한 색을 뿜는 빛살들로 채운다. 몬드리안처럼 가장 기본 적인 조형요소인 점, 선, 면, 색만으로 내가 경험했던 찰나의 빛을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어느 덧 캔버스에 옮겨진 그 찰나와 마주한 나의 눈이 평온함을 되찾으면 내 손은 붓을 놓는다.
  • Admin
    1월 1일

    강렬한 광원 때문에 빛살의 부드러운 조화가 망가진다 … 어찌하나 …. 결국 광원을 비웠다. 그리고 고민했다. 그러나 나의 판단은 틀리지 않았다. 근간에 광원 시리즈를 계속 그리면서 실험했다. 광원과 가장 강렬한 광원을 지우고도 빛의 강렬함을 조형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한편으로는 비움이라는 나의 철학이 내 인생의 끝자락에서 얼마나 고마운 발견인지 근자에 와서 새록새록 느낀다. 가장 빛나는 순간 보다는 평온한 비움이 가져다 주는 많은 것 들이 얼마나 많은 가 … 2018년 12월 26일 문혜자
  • Admin
    2018년 11월 1일

    문혜자 작가노트 2018. 10. 26 비움은 새로운 것을 채우기 위해 자리를 내어주는 것이다. 눈이 부시도록 강렬한 광원의 자리를 비우고 나의 시선을 채운다. 나의 상상을 채운다. 아주 오랫동안 나의 즐거움을 채운다. 빛을 향해 달려가는 빛살들 만을 표현하고 그 나머지는 상상의 세계를 맞이하기위해 비워 둔다. 세상의 다양한 상상으로 채워질 비움의 공간 이야말로 빛 그 자체가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