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pyright  by MOON HYE JA all right reserved.

Admin
2017년 3월 27일

번갯불이 번쩍이면서 하늘이...

댓글 0개

(2006. 01. 작가 문혜자)

* 번갯불이 번쩍 이면서 하늘이 진동 하듯 찰나적인 느낌을 화면에 담아보려고 노력한다. 나의 정신이 온통 음악에 빼앗긴 무의식의 상태에서 그 무엇이 꿈틀 거리며 붓 놀림이 시작된다. 그 무엇은 때로는 현실에 대한 굶주림이나 항변 일 때도 있고 때로는 형용할 수 도 없는 낭만의 표현일 수도 있다. 빅 밴드가 이끄는 현대적인 느낌의 재즈 연주나 불협화음의 현대음악을 연주하는 오케스트라 콘서트에서 접하는 신선한 충격은 곧 그 무엇의 에너지와 일치하고 있다. 그 에너지는 종종 자연의 일부 즉, 광활한 벌판, 험악한 산맥, 그리고 식물 등 우주의 모습일 때가 있다. 때로는 상상의 우주일 수 도 있다.

*높은 산이 낮은 벌판과 더불어 있고, 초록의 나뭇잎이 붉은 꽃잎과 함께 있으며, 그리고 조용히 흐르는 물이 갑자기 낭떠러지로 곤두박질하는 폭포가 된다. 이러한 자연의 리듬과 음악의 리듬은 일치하지 않은가?  나의 감정도 시시 각각 변덕스럽게 리듬을 타고 흐른다. 나는 그러한 리듬을 적용하여 의식적으로 색상을 사용한다. 나의 작품은 덥지도 춥지도 않게 리듬을 타고 흐른다. 그리고 음악이 흐른다.  

                                                                                               2006, 1월 문혜자

최근 게시물
  • Admin
    7월 26일

    * 나의 눈은 중력도 없는 고요 속을 가로질러 가는 빛살을 포착한다. 그리고, 그 찰나가 영원인 것처럼 모든 흔적을 기억하여 그 하나 하나의 입자들을 캔버스에 옮겨 담는다. 이 작품을 감상자들이 이해할 수 있을 까? 나의 붓질 하나하나가 감상자들의 시선을 붙들 수 있기를 바란다. 이것은 나의 마지막 도전이다. 마티스가 그의 작품을 정열적인 색으로 채워 나갔던 것처럼 나는 나의 캔버스를 영롱한 색을 뿜는 빛살들로 채운다. 몬드리안처럼 가장 기본 적인 조형요소인 점, 선, 면, 색만으로 내가 경험했던 찰나의 빛을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어느 덧 캔버스에 옮겨진 그 찰나와 마주한 나의 눈이 평온함을 되찾으면 내 손은 붓을 놓는다.
  • Admin
    1월 1일

    강렬한 광원 때문에 빛살의 부드러운 조화가 망가진다 … 어찌하나 …. 결국 광원을 비웠다. 그리고 고민했다. 그러나 나의 판단은 틀리지 않았다. 근간에 광원 시리즈를 계속 그리면서 실험했다. 광원과 가장 강렬한 광원을 지우고도 빛의 강렬함을 조형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한편으로는 비움이라는 나의 철학이 내 인생의 끝자락에서 얼마나 고마운 발견인지 근자에 와서 새록새록 느낀다. 가장 빛나는 순간 보다는 평온한 비움이 가져다 주는 많은 것 들이 얼마나 많은 가 … 2018년 12월 26일 문혜자
  • Admin
    2018년 11월 1일

    문혜자 작가노트 2018. 10. 26 비움은 새로운 것을 채우기 위해 자리를 내어주는 것이다. 눈이 부시도록 강렬한 광원의 자리를 비우고 나의 시선을 채운다. 나의 상상을 채운다. 아주 오랫동안 나의 즐거움을 채운다. 빛을 향해 달려가는 빛살들 만을 표현하고 그 나머지는 상상의 세계를 맞이하기위해 비워 둔다. 세상의 다양한 상상으로 채워질 비움의 공간 이야말로 빛 그 자체가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