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pyright  by MOON HYE JA all right reserved.

Admin
2017년 3월 27일

숨을 쉬는 캔버스

댓글 0개

수정: 2017년 3월 27일

(2010, 6월 작가 문혜자)

음악을 들으면서 그 느낌을 재 창조하기위하여 나의 온 정신은 긴장되고 예리한 칼날처럼, 혹은 아주 부드러운 꽃잎처럼 다양해진다. 태양의 빛에 가까운 노란색을 캔버스에 먼저 칠하고  자주색으로 자신감 있게 붓으로  드로잉한 형태는  끝까지 유지한다. 왜냐하면 나의 정신이 캔버스 위에 표현 되는 드로잉이 나의 가장 진지한 정신의 표현이므로 나는 그것을 존중하며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생각한다. 드로잉한 선 주위에 남겨지는  아주 세밀한 공간은  나의 그림이 숨을 쉬는 공간이다. 물감으로 빈틈없이 메워진 캔버스를 나는 싫어한다.  생명이 있는 그림을 그리고 숨을 쉬는 공간을 남기기 위하여 나의 붓은 항상 긴장한다.                

나의 그림 기법 중 색을 두텁게 칠하고 스크래치 기법으로 드로잉 하는 것도 작업을 하는 즐거움의 하나다.  그것은 붓으로 드로잉 할 때보다 더 긴장된다. 그때 나는 더 캐주얼하고 대담해 진다.  스크래치 기법으로 표현하는 별은 나의 꿈의 반영이다. 붓으로 그릴 때 보다 더 예리한 표현이 된다.

팔레트 위에 남겨진 쓰다 남은 물감이 아깝기도 하지만 즉시 닦아 버린다. 다시 새로운 느낌으로 새로운 혼색을 시도하기 위함이다. 나의 팔레트는 항상 비어있다. 나는 내 주위의 대부분의 물건들을 가장 간소화 한다. 나의 사고에 걸림돌이 되기 때문이다. 창문이 없는 나의 작업실을 좋아한다. 균형감 없이 흩어져있는 이슈들이 질서 있게 정돈되어 보이도록 구성하는 과정에서 나는 무척 고심한다. 그것은 현대음악을 들을 때 자주 느끼는 “불협화음속의 조화”를 닮고 싶어서다. 그것은 나의 정신을 보다 현대적으로 이끌고 가는 기폭제가 되기도 한다.

나의 그림은 음악을 듣고 느낌을 전달하는 일종의 퍼포먼스다. 드로잉 하는 첫 과정부터 끝날 때까지의 모든 과정을 그대로 보여주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마치 오케스트라의 공연이나 개인 연주자의 공연 실황을 보듯이 표현하고 싶었다.

2010, 6월    작가 문혜자

최근 게시물
  • Admin
    7월 26일

    * 나의 눈은 중력도 없는 고요 속을 가로질러 가는 빛살을 포착한다. 그리고, 그 찰나가 영원인 것처럼 모든 흔적을 기억하여 그 하나 하나의 입자들을 캔버스에 옮겨 담는다. 이 작품을 감상자들이 이해할 수 있을 까? 나의 붓질 하나하나가 감상자들의 시선을 붙들 수 있기를 바란다. 이것은 나의 마지막 도전이다. 마티스가 그의 작품을 정열적인 색으로 채워 나갔던 것처럼 나는 나의 캔버스를 영롱한 색을 뿜는 빛살들로 채운다. 몬드리안처럼 가장 기본 적인 조형요소인 점, 선, 면, 색만으로 내가 경험했던 찰나의 빛을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어느 덧 캔버스에 옮겨진 그 찰나와 마주한 나의 눈이 평온함을 되찾으면 내 손은 붓을 놓는다.
  • Admin
    1월 1일

    강렬한 광원 때문에 빛살의 부드러운 조화가 망가진다 … 어찌하나 …. 결국 광원을 비웠다. 그리고 고민했다. 그러나 나의 판단은 틀리지 않았다. 근간에 광원 시리즈를 계속 그리면서 실험했다. 광원과 가장 강렬한 광원을 지우고도 빛의 강렬함을 조형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한편으로는 비움이라는 나의 철학이 내 인생의 끝자락에서 얼마나 고마운 발견인지 근자에 와서 새록새록 느낀다. 가장 빛나는 순간 보다는 평온한 비움이 가져다 주는 많은 것 들이 얼마나 많은 가 … 2018년 12월 26일 문혜자
  • Admin
    2018년 11월 1일

    문혜자 작가노트 2018. 10. 26 비움은 새로운 것을 채우기 위해 자리를 내어주는 것이다. 눈이 부시도록 강렬한 광원의 자리를 비우고 나의 시선을 채운다. 나의 상상을 채운다. 아주 오랫동안 나의 즐거움을 채운다. 빛을 향해 달려가는 빛살들 만을 표현하고 그 나머지는 상상의 세계를 맞이하기위해 비워 둔다. 세상의 다양한 상상으로 채워질 비움의 공간 이야말로 빛 그 자체가 아닌가!